티스토리 뷰

TDD
Test-Driven Development(TDD)는 매우 짧은 개발 서클의 반복에 의존하는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이다. 우선 개발자는 요구되는 새로운 기능에 대한 자동화된 테스트케이스를 작성하고 해당 케스트를 통과하는 가장 짧고 가독성이 좋고 유지보수성이 뛰어난 코드를 작성한다. 일단 테스트 통과하는 코드를 작성하고 상황에 맞게 리팩토링하는 과정을 거치는 것이다. 말 그대로 테스트가 코드 작성을 주도하는 개발방식인 것이다.

Add a test
테스트 주도형 개발에선,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기 전 테스트를 먼저 작성한다. 테스트를 작성하기 위해서, 개발자는 해당 기능의 요구사항과 명세를 분명히 이해하고 있어야 한다. 이는 사용자 케이스와 사용자 스토리 등으로 이해할 수 있으며, 이는 개발자가 코드를 작성하기 전에 보다 요구사항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는 정말 중요한 부분이자 테스트 주도 개발이 주는 이점이라고 볼 수 있다.

Run all tests and see if new one fails
어떤 새로운 기능을 추가하면 잘 작동하던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더 위험한 경우는 개발자가 이를 미처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이다. 이러한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테스트 코드를 작성하는 것이다. 새로운 기능을 추가할 때 테스트 코드를 작성함으로써, 새로운 기능이 제대로 작동함과 동시에 기존의 기능들이 잘 작동하는지 테스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는 것이다. 

Refactor code
'좋은 코드’를 작성하기란 정말 쉽지가 않다. 코드를 작성할 때 고려해야 할 요소가 한 두 가지가 아니기 때문이다. 가독성이 좋게 coding convention을 맞춰야 하며, 네이밍 규칙을 적용하여 메소드명, 변수명, 클래스명에 일관성을 줘야하며, 앞으로의 확장성 또한 고려해야 한다. 이와 동시에 비즈니스 로직에 대한 고려도 반드시 필요하며, 예외처리 부분 역시 빠뜨릴 수 없다. 물론 코드량이 적을 때는 이런 저런 것들을 모두 신경쓰면서 코드를 작성할 수 있지만 끊임없이 발견되는 버그들을 디버깅하는 과정에서 코드가 더럽혀지기 마련이다. 이러한 이유로 코드량이 방대해지면서 리팩토링을 하게 된다. 이 때 테스트 주도 개발을 통해 개발을 해왔다면, 테스트 코드가 그 중심을 잡아줄 수 있다. 뚱뚱해진 함수를 여러 함수로 나누는 과정에서 해당 기능이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지만 간단히 테스트를 돌려봄으로써 이에 대한 안심을 하고 계속해서 리팩토링을 진행할 수 있다. 결과적으로 리팩토링 속도도 빨라지고 코드의 퀄리티도 그만큼 향상하게 되는 것이다. 코드 퀄리티 부분을 조금 상세히 들어가보면, 보다 객체지향적이고 확장 가능이 용이한 코드, 재설계의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는 코드, 디버깅 시간이 단축되는 코드가 TDD와 함께 탄생하는 것이다.

어차피 코드를 작성하고나서 제대로 작동하는지 판단해야하는 시점이 온다. 물론 중간 중간 수동으로 확인도 할 것이다. 또 테스트에 대한 부분에 대한 문서도 만들어야 한다. 그 부분을 자동으로 해주면서, 코드 작성에 도움을 주는 것이 TDD인 것이다. 끊임없이 TDD 찬양에 대한 말만 했다. TDD를 처음 들어보는 사람은 이 좋은 것을 왜 안하는가에 대한 의문이 들 수도 있다.


코드 생산성에 문제가 있지는 않나?
두 배는 아니더라도 분명 코드량이 늘어난다. 비즈니스 로직, 각종 코드 디자인에도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데, 거기에다가 테스트 코드까지 작성하기란 여간 벅찬 일이 아닐 것이다. 코드 퀄리티보다는 빠른 생산성이 요구되는 시점에서 TDD는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

테스트 코드를 작성하기가 쉬운가?
이 또한 TDD라는 개발 방식을 적용하기에 큰 걸림돌이 된다. 진입 장벽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어떠한 부분을 테스트해야할 지, 어떻게 테스트해야할 지, 여러 테스트 프레임워크 중 어떤 것이 우리의 서비스와 맞는지 둥 여러 부분들에 대한 학습이 필요하고 익숙해지는데에도 시간이 걸린다. 팀에서 한 명만 익숙해진다고 해결될 일이 아니다. 개발은 팀 단위로 수행되기 때문에 팀원 전체의 동의가 필요하고 팀원 전체가 익숙해져야 비로소 테스트 코드가 빛을 발하게 되는 것이다. 

모든 테스트에 대해서 테스트 코드를 작성할 수 있는가? 작성해야 하는가?
세상에는 별의별 사용자가 존재하며, 생각지도 못한 예외 케이스가 존재할 수 있다. 만약 테스트를 반드시 해봐야 하는 부분에 있어서 테스트 코드를 작성하는데 어려움이 발생한다면? 이러한 상황에서 주객이 전도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 분명 실제 코드가 더 중심이 되어야 하는데 테스트를 위해서 코드의 구조를 바꿔야 하나하는 고민이 생긴다. 또한 모든 상황에 대한 테스트 코드를 작성하기 위해 배보다 배꼽이 더 커지는 경우가 허다하다. 실제 구현 코드보다 방대해진 코드를 관리하는 것도 쉽지만은 않은 일이 된 것이다.




BDD
Behavior-Driven Development은 TDD를 근간으로 파생된 프로그래밍 개발 프로세스이다. TDD에서 한발 더 나아가 테스트 케이스 자체가 요구사양이 되도록 하는 개발 방식이다. TDD에서는 유닛 테스트로 작성된 테스트 코드의 가독성을 높이고 테스트 케이스에 대한 문서를 작성해왔는데, BDD는 이것을 결합테스트와 시나리오 테스트까지 확장하여 각각에 해당하는 문서들을 대체했다. 어디서부터 테스트를 시작할지, 어떤 것을 테스트하고 어떤 것은 하지 않을지, 한 번에 얼마만큼을 테스트할지, 테스트에 어떤 이름을 붙일지 그리고 테스트가 왜 실패했는지 등에 대한 고민을 BDD를 통해 해결할 수가 있게 된 것이다. 테스트 메소드의 이름을 “이 클래스가 어떤 행위를 해야한다. (should do something)”라는 식의 문장으로 작성하여 행위를 위한 테스트에 집중을 하게 하는 것이다.



DDD
Domain-Driven Development은 도메인 그 자체와 도메인 로직에 초점을 맞춘다. 일반적으로 많이 사용하는 데이터 중심의 접근법을 탈피하여 순수한 도메인의 모델과 로직에 집중하는 것을 말한다. 그리고 보편적인 언어의 사용을 추구한다. 도메인 전문가와 소프트웨어 개발자 간의 커뮤니케이션 문제를 없애고 상호가 이해할 수 있고 모든 문서와 코드에 이르기까지 동일한 표현과 단어로 구성된 단일화된 언어체계를 구축해나간다. 분석 작업과 설계 그리고 구현까지 통일된 방식으로 커뮤니케이션이 가능해지는 것이다. DDD는 소프트웨어 엔티티와 도메인 컨셉트를 가장 가까이 일치시킨다. 분석 모델과 설계가 다르고 그것과 코드가 다른 구조가 아니라 도메인 모델부터 코드까지 항상 함께 움직이는 구조의 모델을 지향한다.


end

«   2020/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1,310,919
Today
83
Yesterday
6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