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Dev.Project/UX_project

[UX] 6. 구체적인 서비스의 방향 정하기

글쓰는 개발자 _Jbee 2016. 5. 24. 08:20

팀 단위로 본격적인 서비스 구체화를 위해 브레인 스토밍을 시작하였다.

우선, 여행 전, 중, 후에 대해 최종적인 문제점을 정리했다.



여행 계획을 세우는데 있어서 신뢰성 있는 정보,

이 부분이 문제였다.

신뢰성을 어떻게 보장할 것인가?

많은 곳을 돌아보지 않아도 될 정도의 퀄리티를 제공할 수 있는가?

그 사람의 여행을 책임질 수 있는가?



여행 중에 정보가 필요한 것은 맞다.

하지만 데이터 사용에 어려움이 있다.

우리나라가 유별나기 때문.

조금만 느려도 난리가 나는 우리나라...



분명, 블로그에서 많은 정보를 얻는데,

실제로 여행을 다녀온 사람들은 그 만큼 블로그에 글을 쓰지 않는다.

도대체 글은 누가 쓰는거야?

돈 받고?

광고였단 말인가?



화이트 보드를 빌려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구체화 해보자.



왜를 통해 접근해보자.

우린 어떤 가치를 제공할 수 있는가?



여행 전반에 대해서 살펴보자.

우리가 어느 부분에서 도움을 줄 수 있을까?

어디서 개입해야할까?



그 부분들에서 어떻게 기능을 제공해야할까?

웹만의 장점, 앱만의 장점을 활용하자.


그 기능들을 어떤 User Interface로 제공할 것인가?

서비스 이용의 흐름이 매끄러운가?



최종 핵심 가치.

여행을 직접 다녀온 사람의 생생한 피드백이 담긴 계획으로

여행 전 계획을 세우는데 도움을 받게 하자.


이제 프로토타입을 만들자!




16.05.10

특별한 날,


공유하기 링크
TAG
«   2021/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1,439,040
Today
479
Yesterday
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