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오랜만에 영화다운 한국영화를 보았다.

추격자, 황해의 감독인 나홍진 감독님의 영화이다.


개봉하고나서 각종 스포를 다 맞은 다음에 본 영화였지만

그래도

생각할거리가 충분하고,

한 번 더 보고 싶은 마음이 든 영화였다.


영화를 보고 나서 그 해석을 읽는 맛도 꽤 쏠쏠했다.

두번째 포스터가 엄청난 스포를 담고 있다고 논란이 된 포스터이다.

영화 마지막에 등장하는 황정민의 사진들.

그 사진들의 정체가 무엇인지는 모르겠으나,

범인이라고 의심받을 정도는 충분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시놉시스

영화의 스토리는 이렇다.

곡성이라는 마을에, 사람들이 죽어가기 시작한다.

'외부인'의 유입 때문이라는 소문이 돌기 시작한다.

어떠한 현상에 대해 꼭 그 이유를 알아야 한다는 인간의 특성을 반영한 것으로,

이 현상의 원인을 그 외부인에서부터 찾고 있다.

그러면서 무명(천우희)가 등장하고, 외부인의 정체, 일본인이 등장하고 무당(황정민)이 등장하게 된다.

이 세 명과 일반 사람(곽도원)의 행동을 담고 있다.


영화의 시작이 성서의 내용으로 시작한다.

종교적인 냄새가 물씬 느껴졌으나, 무교인 나에게도 거북스럽지 않았다.

그러면서,

낚시꾼이 등장한다.

곡성의 포스터에도 절대 현혹되지 마라. 미끼를 물었다.

라는 문구가 쓰여있다.

미끼를 끼우는 모습이 인상깊었다.


각 역할들에 대한 고찰


경찰, 곽도원

곽도원이 맡은 역할은 '경찰'로

'인간'이라는 대표성을 띄고 있다.

그의 딸 '효진'이 다음 타겟이 되고 나서 증상을 보일 때 한 말이다.

" 뭣이 중헌지도 모르면서!"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나는 장면이다.

배우의 연기도 연기였지만, 정말 무엇이 중요한지도 모르고 이리 저리 사건해결이라는 맹목적인 목적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곽도원에게 일침을 날리는 대사였다.

곽도원은 영화 시작부터 이것이 맞는지 저것이 맞는지 판단을 해야하는 입장이었다.

하지만, 옳은 정답을 내릴 수 없었다.

무지했기 때문에.



무당, 황정민
일본인과 평행적으로 그려진다.
둘다 외부인이었고,
같은 속옷을 입었으며,
둘다 사진을 찍고 다녔다.
악마의 추종자인 것인가?

처음에는 황정민이 효진이라는 아이를 미끼로 일본인 악마를 잡으려는 것인줄 알았다.

하지만 그것은 영화 흐름상의 트릭이었고,

황정민은 그저 그 아이를 죽이려 했던 것이고,

일본인 악마는 '부활'이라는 신의 영역에 접근했던 것이다.

즉, 아무 상관 없었다.

이 외부인은, 그냥 악마였던 것이다.


무명, 천우희

가장 인상 깊었던 해석 중에서, 무명의 존재는,

곽도원의 자의식이라는 것이다.

끊임없이 갈등하며,

자신의 내면속에서 들리는 목소리가 어떠한 존재로 투영되었다는 것이다.


일본인(악마), 쿠니무라 준

도덕적으로 옳지 못한 역할이었으며,

신의 영역인 부활에 대해 시도를 하고 있던 악마였다.

나의 존재에 대해서 말을 해도, 너는 믿지 않을 것이다.

너는 이미 나의 존재에 대해 의심을 하고 그것을 확인하러 왔기 때문이다.

라는 대사가 인상깊었다.


아직도 잘 모르겠다.

영화 한 편을 보고서 이렇게 많은 생각을 할 수 있다는 것에 감사하다.

무엇을 적어야 할 지 정리도 안되는 영화였다.


-..-

«   2021/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1,478,581
Today
424
Yesterday
490